본문 바로가기

일상생활

'날파리'가 사람말은 안듣습니다.

반응형

'날파리'가 사람말은
안듣습니다.
오는 '날파리'
막을수도 없고

미안합니다.

가족들과 멀지않은 곳의 공원에 가면 가는길에 김밥집에 잠시 들러 포장을 해 가지고 갑니다.

지난 일요일에도 가족들과 공원에 가면서 들렀습니다.

어김없이 붙어있는 종이한장...

'날파리'만 사람말을 안듣는것이 아닙니다......

'쥐새끼'도 사람말을 안들어요..

애완견들은 잘 듣던데.

"서당개 삼년이면 풍얼을 읊는다고 알아서 살살기는 견들도 있지요."









반응형