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일상생활/요모조모

딸아이가 전해준 감동

by 보거(輔車) 2008. 5. 8.
반응형

등학교 3학년인 딸아이 학교와 학원을 마치고 지친표정으로 들어오는 딸아이의 손에 무언가 들려있다.. 바로 카네이션.... ^-^ 아빠를 보며 생기가 돌아오는 딸아이의 손에 들려있던 카네이션을 전해주기에 한껏 안아줬다... 가방을 내려놓고 한뭉태기의 풍선을 들고 온다... 아빠 이거 불어줘...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그래~~ 해놓고 풍선 바람넣는 도구를 찾으니 아무리 찾아도 없다...  어쩌겠는가 입으로 불기시작 대략 30-40개정도가 필요하단다. 어지러움을 참아가며 불어줬더니 컴퓨터방에서 움직이지 말란다..~~

알았다고 해 놓긴 했지만 궁금한건 못참는 성격인지라.~~~~~~  사알짝 창문을 넘어 딸아이 있는쪽을 바라보니..~~~~~~~~~

감동~~~ 감동~~~

감동~~~~감동~~~~

감동~~~~감동~~~~~

사용자 삽입 이미지
사용자 삽입 이미지

어서 바라보는 나를 발견하곤 딸아이 신나서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한다.
엄마 퇴근해서 집에오면 파티할꺼야.~~~~~~
용돈 모은거 많으니까 과자도 사다놓고 엄마 올시간 맞춰서 피자한판 시켜준단다...........

외동딸이기에 마냥 아기처럼만 느끼며 사는데 오늘은 왠지 다 컸다는 느낌을 가지게 한다.


기특한 녀석 ~~~ 제 딸이예요...~~~~~~~~~

오늘은 팔불출 아빠가 되어도 좋아요.~~~~~~~~~~~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반응형

'일상생활 > 요모조모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바쳐야 한다.  (6) 2008.05.10
딸아이의 만찬을 마치고...  (18) 2008.05.08
5월8일자 또하나의 희소식...  (8) 2008.05.08
사진?  (18) 2008.05.06
잔대가리정부! USA주지사 정신차리시오...  (4) 2008.05.05

댓글12